핑계대지 마라

좋은글 / / 2021. 6. 16. 15:51
반응형
공자가 말했다.
인을 실천할 힘이 부족한 사람을 보지 못했다.
아마도 그런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나는 아직 그런 사람을 보지 못하였다.



공자 사상의 핵심이 '인'임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인은 곧 사랑, 자비와 같은 의미라 볼 수 있습니다.

일단 인 또는 사랑, 자비라 함은
상대를 위하는 마음입니다.

상대를 위한다는 것은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한다는 것입니다.

상대의 입장에서 생각한다는 것은
결국 상대의 이익을 먼저 생각한다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인'은 또는 '사랑'은 실천하기가 어렵습니다.
하더라도 어느 선에서 멈추게 됩니다.

그 선은 자기 이익이 침해당하는 선입니다.
어느 정도는 참는데 그 이상은 힘듭니다.
그 '선'은 사람마다 다릅니다.

그 선이 넓은 사람은 좀 더 '인'을 실천하는 사람이고
그 선이 좁은 사람은 자기 위주의 사람입니다.

문제는 그 선의 적정 경계가 어디냐이겠지요.
과연 적정 경계가 어디일까요?



보통 사람들은 자기 선은 넓으며 그만큼 자신은 최선을 다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자기 기준이 항상 맞는 것은 아니고
남이 볼 때는 아주 협소한 선일 수 있습니다.

그 적정 경계를 정하긴 어려우나

그렇다고 그 어려움이 '인'의 실천에 핑계가 되어선 안 됩니다.

그래서 공자는
인을 실천할 힘이 부족한 사람을 보지 못했다 했습니다.

자기 이익을 우선하는 마음만 없애면
누구나 인을 실천할 수 있다는 말입니다.
마음만 있을 뿐 실천이 없는 우리 모습을 꾸짖는 말입니다.

비록 힘들고 손해 보는 거 같지만
누구나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인의 실천에만 국한된 말이 아닐 겁니다.
무엇이든 할 수 있는데
할 수 있는 이유를 찾기보다는
하지 못하는 핑계를 먼저 찾고
그것을 합리화하기 위해 하지 않는
악순환을 거듭하는 나를 꾸짖는 말 같아 부끄럽기만 합니다.

모세의 광야, 다윗의 광야, 예수의 광야

 

모세의 광야, 다윗의 광야, 예수의 광야

성경에 나오는 위인들은 대부분 고난을 겪었습니다. 하기야 고난을 겪지 않은 위인이 얼마나 될까요? 대부분의 위인은 고난을 이겨내서 탄생하게 된 것이지, 위인으로 태어났기에 고난을 이긴

thank.happydal.net

달인의 경지

 

달인의 경지

난중일기를 읽은 적이 있습니다. 이순신 장군이 얼마나 뛰어난 장수였는지는 책의 곳곳에 나타나 있습니다. 그중에 문득 생각나는 장면이 있네요. 부하 장수들과 간단하게 술을 한잔 걸치신 날

thank.happydal.net

하나님의 섭리

 

하나님의 섭리

이 세상에서 죄가 징벌을 받지 않는다면 섭리를 믿을 필요가 없고, 이 세상에서 모든 죄가 징벌을 받는다면 최후의 심판을 기대할 수 없다. - 어거스틴 - 종교를 믿는 사람이나 안 믿는 사람이나

thank.happydal.net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