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침에 동네에 잠간 나갔다가 길에 떨어진 나뭇잎을 보았다.


색이 빠알갛게 이쁘다.
벌써 가을이 오는가?
가을색을 잎이 이쁘면서도 아쉬운 건 왜일까?

나이들면 헤어짐에 익숙해져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
헤어짐에 익숙하기 전에 나이가 든다.
그래서 아쉬움이 남는 게 인생인가 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