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심이 부른 화, 바흠 이야기

2021. 10. 12. 11:12좋은글

    러시아의 대 문호 톨스토이는 전쟁과 평화, 안나 카레리나 등의 대작을 남겼습니다. 그러나 톨스토이는 장편뿐 아니라 단편도 많이 남겼습니다. 그중의 하나가 '사람은 얼마만큼의 땅이 필요한가?'라는 소설입니다. 이 소설을 통해 욕심이 부른 화를 봅니다.

     

    가난한 농부인 주인공 바흠은 어느 날 땅 주인이 헐값에 땅을 판다는 이야기를 듣고 땅주인을 찾아갑니다. 그리고 계약서에 서명하는데 계약의 내용은 해질 때까지 돌아오라는 것이었습니다. 돌아올 때까지 밝고 온 땅을 주겠다는 것이었습니다. 바흠은 그저 최대한 멀리 땅을 밝고 해질 때까지 제시간에 돌아오기만 하면 되는 것이었습니다.

     

     

    바흠은 신이 나서 열심히 달렸습니다. 조금이라도 더 멀리 가서 돌아오기 위해 밥도 안 먹고 뛰었습니다. 이제 해질 때를 생가하면 절반을 달린 것 같아 돌아가야 했습니다. 그러나 앞에 보이는 땅이 너무 비옥해 보여 조금 더 달리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바흠은 조금 더 조금 더 달리다가 너무 시간을 지체했습니다. 해진 후에 돌아가면 그동안 밟은 땅도 다 소용없게 되는터라 바흠은 아쉽지만 발걸음을 돌려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출발점에서 너무 멀어져 다시 돌아가기에는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할 수없이 바흠은 다시 힘을 다해 출발점을 향해 뛰었습니다. 이미 시간은 많이 지나서 제시간에 들어가기 어려워 보였습니다.

     

     

    바흠은 땅을 차지하기 위해 죽어라 뛰었고 간신히 출발점에 다시 돌아올 수 있었지만 그만 정신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바흠은 숨을 거두고 말았습니다. 그를 불쌍히 여긴 주인은 그를 묻어주었습니다. 결국 바흠에게 필요한 땅은 그가 묻힐 수 있는 한 평에 불과했습니다.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으나 정작 필요한 건 조금입니다. 그 조금에 만족하지 못해 많은 불행이 생깁니다. 야망이 없으면 안 되겠으나 과욕을 부리면 안 됩니다. 그 중간을 취한다는 게 쉽지는 않으나 항상 자신을 돌아봄으로 과욕을 피해야 하겠습니다. 욕심이 부른 화, 바흠 이야기를 통해 과욕의 경계를 배우게 됩니다.

    • 프로필사진
      energypark2021.10.14 11:03

      읽어 보지는 않았으나 매우 흥미롭고 공감가는 책이네요. 과욕과 집착에서 벗어나 중도의 길을 취할 수 있도록 마음을 다스려야겠다는 생각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맨 위로